심장내과

남성만 위험? 사망률 높은 여성 심혈관질환!

심장내과



전세계의 사망 원인 1위인 ‘심혈관질환’!
과거에는 남성에게 심혈관질환이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습니다. 하지만, 연구결과에 따르면, 여성의 심혈관질환 유병률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유럽의 경우 여성 사망 원인의 55%가 심혈관질환이었으며, 미국의 경우 완경기 여성 사망의 56%가 심혈관질환이 원인이었습니다.



증가하는 여성심혈관질환
고혈압성 질환 사먕률, 남성5.9명 여성 13.9!

국내의 사정도 다르지 않습니다. 2015년 통계청의 자료에 따르면, 전체 심혈관질환의 사망률은 여성이 10만 명당 124, 남성은 110.8으로 여성의 심혈관질환 사망률이 남성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그 중에서도 고혈압성 질환의 경우, 남성 사망률이 5.9명인데 반해 여성 사망률은 2배가 넘는 13.9명이었습니다. 65세 이상 여성의 고혈압 유병률이 58.6%인 것을 감안하면, 여성 심혈관질환은 특히 위험한 질환입니다.


여성 심혈관질환 위험인자

  심혈관 질환을 유발하는 위험인자는 주로 나이, 고혈압, 당뇨병, 비만, 흡연 등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성별에 따라서 심혈관질환을 발병하는 영향력에 차이가 있습니다.
 
  하지만, 여성의 경우, 당뇨병이 심혈관질환에 미치는 위험도가 3~5배로 남성보다 2~3배 정도 더 높습니다. 또한, 흡연을 하는 경우에 여성이 남성보다 25% 정도 상대적 위험도가 증가하게 됩니다.
 
  뿐만 아니라, 나이가 드는 여성에게는 완경기가 찾아오게 됩니다. 완경기에 들어서게 되면 여성호르몬 중 하나인 에스트로겐이 줄어들게 되는데요. 이 에스트로겐은 몸 속에서 심혈관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호르몬입니다. 몸 속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가 정상보다 높을 때 발생하는 이상지질혈증을 개선하고, 혈관을 확장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때문에 완경 전에는 심혈관질환 유병률이 남성보다 낮지만, 완경을 기점으로 여성 심혈관질환 유병률이 증가하는 모양을 나타내기도 합니다. 특히, 일반적으로 완경기가 찾아오는 50~60대의 여성의 경우 심혈관질환을 더욱 유의해야 합니다.


여성 심혈관질환 특징

 여성 심혈관질환의 발생 연령대는 남성보다 평균적으로 5년에서 10년 정도 늦습니다. 60세 이후 협심증 유병률은 남녀가 비슷한 수준이 되며, 85세 이상이 되면 여성의 협심증 유병률이 더욱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그리고 여성 허혈성 심장질환의 경우, 심혈관질환의 대표적인 증상인 흉통 보다는 호흡곤란, 소화불량, 전신위약감 등의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성 심혈관질환 증상

 빠른 대처가 가장 중요한 심혈관질환! 그러기 위해서는 평소에 심혈관질환의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지 주의 깊게 살피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다면, 심혈관 질환의 세부 종류에 따른 증상을 자세히 알아보도록 할까요?
 
 
관상동맥 질환 : 흉부 불편감, 통증, 호흡곤란, 어깨-목-등으로 뻗치는 방사통 등
부정맥 질환 : 불규칙한 맥박, 두근거림, 호흡곤란, 어지럼증, 현기증, 실신 등
심기능 저하 및 판막 이상 : 피로감, 호흡곤란, 운동능력 저하 등
 
 
  심혈관질환은 오랜 시간에 걸쳐서 발병하게 됩니다. 서서히 발생하는 만큼 증상을 알아채기가 쉽지 않으며, 증상이 나타나거나 진단을 받은 후에는 이미 중증인 경우일 수도 있습니다. 때문에 심혈관질환은 무엇보다 빨리 알아채고, 대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자신이 심혈관질환의 위험인자를 비롯해 의심할만한 증상을 느낀다면, 병원을 찾아 꼼꼼히 진료받는 것이 좋은 방법입니다.

  노년기의 여성 중에서 누워있거나 앉아있는 시간이 길수록 심장병이나 뇌졸중과 같은 심혈관질환의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가 있습니다. 갤리포니아대학교 연구진에 따르면 노녀기 여성 5000명을 5년 간 관찰한 연구 결과, 하루 중 앉아 있는 시간이 길수록 심장마비나 뇌졸중 등의 심혈관질환이 발병할 가능성이 시간 당 12%씩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때문에 하루에 한 시간만 앉아 있는 시간을 줄이게 되면, 
심혈관질환의 위험은 12%, 특히 심장병의 위험은 26%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심혈관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위험인자를 관리하고, 건강한 식습관과 가벼운 운동 그리고 꾸준한 정기검진이 필요합니다. 뿐만 아니라, 나이가 들면서 누워있거나 앉아 있는 시간을 많이 보내는 것 보다는 가까운 거리라도 걷고 가볍게 운동하거나 움직이는 것이 몸과 마음에 더욱 좋은 방법입니다. 
 
 

여성 심혈관질환은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평소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관리하여서 여성 심혈관질환을 예방하시기 바랍니다.

[심장내과] 9

윤희정 과장

전문진료분야

고혈압 / 심장판막질환 / 선청성심질환 / 부정맥 / 협심증/심근경색 / 심낭질환 / 대동맥질환 / 고지혈증 /동맥경화/인공심장박동기/심혈관중재술

QUI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