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단탑병원-국제성모병원, 의료공백 해소 ‘의기투합’

2022.02.09 조회:769



검단탑병원-국제성모병원, 의료공백 해소 ‘의기투합’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병원장 김현수 신부)은 최근 검단탑병원(이사장 서남영)과
지역 내 의료공백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국제성모병원장 김현수 신부, 김준식 의료원장, 행정부원장 김성만 신부를 비롯해
검단탑병원 서남영 이사장, 서병익 행정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 지정으로 발생할 수 있는 지역 내 의료공백을
두 기관의 협업으로해소하는 것이 주요 핵심이다.
그동안 의료기관의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 지정으로 발생한
일반 환자의 진료·수술·입원 등의 의료공백은 해결해야 할 과제로 꼽혔다.

검단탑병원은 지난해 12월 코로나 중증 환자의 적극적인 치료를 위해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으로 지정됐다.

협약에 따라 국제성모병원은 검단탑병원에서 필요한 일반 환자의 수술, 입원 등에 관한 지원 및 협조 등을 수행하게 된다.
또 탑병원은 건강한 지역사회를 위해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의 역할을 더욱 충실히 맡게 된다.

국제성모병원장 김현수 신부는 “어려운 시국에도 지역사회를 위한 검단탑병원의 결정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국제성모병원 역시 지역 주민들이 의료공백 없이 안전하게 진료를 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검단탑병원 서남영 이사장은 “긴급한 코로나 상황에 거점전담병원을 지정받았다.
일반 환자들의 빠른 조치를 위해 긴밀한 협조를 해준 국제성모병원에 감사드린다”라며
“이를 통해 인천 서구는 의료공백 없이 코로나를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 데일리메디 보도기사 바로가기

QUICK


TOP